마드리드: 스페인의 놀라운 수도


마드리드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축구팀 레알 마드리드의 홈구장일 뿐만 아니라 스페인의 수도는 또한 가장 크고 인구가 많은 도시 중심지입니다. 마드리드의 대도시 지역의 크기는 유럽 연합의 런던과 파리를 따릅니다. 1561년에 펠리페 2세 왕에 의해 스페인의 수도로 지정되었습니다. 이 도시는 관광객에게 제공할 것이 너무 많습니다. 다음은 관광객들에게 사랑받고 더 많은 것을 위해 다시 찾게 만드는 마드리드의 가장 인상적인 측면입니다.

허브

마드리드는 스페인의 경제, 금융, 문화 중심지입니다. 정부의 자리는 이뿐만이 아니다. 마드리드는 또한 스페인 군주가 거주했던 곳이기도 합니다. 대도시 지역인 Comunidad de Madrid의 인구는 약 650만 명입니다. 이 거대한 도심의 주민들은 높은 생활 수준을 즐깁니다. Monocle 잡지는 마드리드를 2014년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20대 도시 목록에 포함했습니다.

이 도시는 관광객들에게 개성과 전통의 흥미로운 풍부함을 제공합니다. 스페인 최고의 상점, 박물관, 레스토랑 및 바는 마드리드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선택이 가능합니다. 실제로 마드리드는 런던, 파리, 밀라노, 베를린과 같은 유럽 연합의 다른 주요 수도에서도 동일한 다양한 옵션을 제공합니다.

도시 건축

만자나레스 강 유역에 위치한 스페인 수도의 가장 놀라운 특징 중 하나는 건축물입니다. 방문해야 할 주요 지역 중 일부는 Buen Retiro 공원, 시청, 국립 도 부산달리기 서관, 푸에르타 델 솔, 왕립 극장 및 왕궁입니다. 관광객은 가이드를 구매하고 도시의 흥미진진한 도보 여행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마드리드에서 가장 인기 있는 건물 중 일부의 네오 고딕 양식에 대해 논의하고 도시의 역사와 관련된 질문에 답할 수 있는 투어 가이드와 함께 설립된 투어도 있습니다.

마드릴레뇨스

마드리드 주민들은 스스로를 “마드릴레뇨”라고 부릅니다. 보통 이른 오후에 하는 짧은 낮잠인 “시에스타”를 일부 사람들이 여전히 실천하고 있지만 현대 마드리드 시민들은 전형적인 서구 근무 시간을 채택했습니다. 많은 사무실에서 전통적인 오후 휴식 시간 없이 일을 하고 있습니다. 다만, 무더운 여름에는 수당을 지급하고, 점심시간을 제외하고 오전 8시부터 오후 3시까지 근무시간을 정하는 경우가 많다.

멋진 요리 선택

어떤 사람들은 박물관, 건물, 상점이 아닌 마드리드에 갑니다. 음식 애호가들은 풍부한 요리 전통을 위해 마드리드로 갑니다. 스페인에서 타파스의 경이로움을 발견하기에 이보다 더 좋은 곳은 없습니다. Madrileños는 매일 타파스를 먹으러 갑니다. 관광객들에게 이 한입 크기의 작은 조각의 다양한 제품을 맛보는 것은 절대적인 대접이 될 수 있습니다. 특히 마드리드의 각 바에는 제공하는 전문 분야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마드리드 내부의 마요르 광장(Plaza Mayor), 산 미구엘 시장(Mercado de San Miguel), 라 라티나(La Latina) 주변의 바를 탐험할 수 있습니다. 타파스 애호가들은 마드리드가 그들의 호기심을 만족시키기에 충분하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